본문 바로가기

중국의 지방/북경 올림픽22

올림픽이후 경기장 상업개발의 적지않은 난제 글: 왕가(王佳) 2008년 8월 24일의 북경올림픽폐막식상에서 보여준 냐오차오(鳥巢)의 100%입장률은 언제나 다시 구경할 수 있을까? 올림픽이 끝난 후 9만명을 수용하는 국가체육관 "냐오차오"에서, 도대체 무슨 활동을 해야 다시 만원관중을 볼 수 있을까 하는 점은 모두가 고민하는 문제이다. 2009년이 되.. 2009. 1. 19.
북경올림픽조직위원회 소속인원의 재취업 글: 왕영강(王永强) 세상에 끝나지 않는 잔치는 없다. 그날은 언젠가 온다. 2000년 9월 17일저녁, 북경패럴림픽의 성화가 냐오차오(鳥巢)에서 꺼졌다. 북경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업무가 끝남에 따라 북경올림픽조직위원회도 정식으로 그 사명을 마쳤다. 당연히, 종점은 왕왕 또 다른 기점이다. 2001년 12월 1.. 2009. 1. 11.
워터규브(水立方)의 고갈 글: 진효명(陳曉明) 2008년 제29회 올림픽은 중국인들이 어깨를 펴고 다니게 해주었다. 전세계도 이를 보고는 중국을 칭찬하는 말을 많이들 했다. 중국을 잘 모르고, 중국에 편견을 가지고 있던 매체들도 이번에는 부득이 사실앞에서 중국에 대하여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를 내려주었다. 그중 워터큐브.. 2008. 10. 15.
올림픽이 끝난 후 냐오차오(鳥巢)를 어떻게 할 것인가? 글: 섭영렬(葉永烈) "냐오차오"는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휘황함을 지나고 지금은 비어 있다. 일찌기 관중으로 가득찼던 "냐오차오"는 텅비어 버린 것이다. 비어버린 "냐오차오"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필자는 지금 오스트레일리아의 시드니에 와서 텅비어버린 올림픽경기장을 방문했다. 올림픽 이후에 .. 2008. 9.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