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과 문학/삼국연의

삼국연의의 5대 궁술고수는...?

by 중은우시 2022. 11. 28.

글: 초급칠품소지마관(超級七品小芝麻官)

 

사실상, 삼국연의의 적지 않은 무장들은 모두 활을 사용하는데 아주 능했다. 예를 들어 위연(魏延)은 일찌기 한중전투(漢中之戰)때 화살 하나로 조조(曹操)의 앞이빨을 맞춘 적이 있으며, 강유(姜維)는 위나라군대와 전투를 하는 과정에서 맨손으로 화살을 붙잡은 다음, 자신의 활로 쏘아서 적을 맞추어 죽인 바 있다. 태사자(太史慈)는 성밖에 서서 활을 쏘아 성을 지키는 병사의 손이 나무에 박히도록 만들었다.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이들은 모두 궁술이 아주 뛰어난 인물들이다. 그러나 삼국시대 랭킹5위이내의 화살고수를 따진다면, 아래에서 소개하는 다섯 명을 얘기해야 할 것이다.

 

삼국시대 무장(武將)의 전투력을 비교하자면 많은 사람들은 자연히 백병전을 생각하게 된다. 예를 들어, 관우장비와 여포의 싸움, 마초장비의 1:1싸움, 이들 전투는 확실히 보는 사람들의 피를 끓게 만든다. 그러나, 적지 않은 전투에서, 화살은 기실 아주 큰 작용을 했다. 예를 들어, 과오관참육장(過五關斬六將)에서 관우는 안량(顔良)과 문추(文醜)를 벤 뛰어난 전투력으로 조조의 군영을 거의 무인지경으로 휩쓸었다. 그러나 그가 낙양(洛陽)을 지날 때, 한기(韓琪)의 화살에 왼팔을 맞고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한다. 이를 보면 활의 효과가 얼마나 큰지 알 수 있다.

 

그리고, 양양전투(襄陽之戰)에서 방덕(龐德)은 비록 관우와 백여회합을 싸웠지만, 원문을 보면, 방덕이 우세를 점하지는 못했다. 그러나 그가 결국 관우를 이길 수 있었던 것은 결국 화살에 의존한 것이다. 만일 그가 활을 사용하여 기습하지 않았더라면, 관우는 패전하지 않았을 것이다. 또 어떤 사람은 이렇게 말한다. 삼국연의에서 관우는 화살을 맞는 것으로 유명하므로, 그를 예로 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그렇다면 우리는 다시 다른 무장이 화살을 대할 때 어떻게 하는지를 보도록 하자.

 

조위(曹魏)의 맹장 하후돈(夏侯惇)은 복양전투(濮陽之戰)때 여포와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다시 50회합만에 장료(張遼)와 동급인 고순(高順)을 격패시킨다. 이를 보면 하후돈은 엄청난 맹장이다. 그러나 이어진 전투에서, 하후돈은 조성(曹性)의 화살에 눈을 잃는다. 이때부터 전투력이 격감하여 나중에는 점점 일선전투에서 물러나게 된다. 그리하여 지금은 적지 않은 사람들이 그를 보통의 일류맹장정도로 평가하고 있다.

 

촉한의 맹장 황충(黃忠)은 오호상장에 들어가고, 관우와 백회합의 싸움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바 있다. 정군산전투(定軍山之戰)에서 맹장 하후연(夏侯淵)을 바로 죽여버린다. 이런 전투력은 정말 경탄할 만하다. 통상적인 이치대로라면 이런 강력한 전투력을 가진 그가 오나라군대와 만났을 때 거의 일방적으로 휩쓸었어야 한다. 그러나 오나라를 토벌하는 전투에서, 그는 동오의 소장 마충(馬忠)의 화살에 어깨를 맞고 결국은 죽음을 맞이한다. 정말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여러가지 이런 이야기들은 우리에게 말해준다. 삼국연의에서 무장의 전투에서 단순히 백병전의 무공만에 의존할 수는 없고, 화살이 전투에서 차지하는 역할도 상당히 중요했었다. 그렇다면 화살이 이렇게 중요한데, 삼국연의에서 궁술로 랭킹5위내에 드는 고수들은 누구일까. 그리고 누가 1위를 차지했을까?

 

5. 관흥(關興)

 

관흥은 관우의 차남이다. 많은 사람들의 그에 대한 인상은 소관우(小關羽)이다. 그러나, 사실상, 관흥은 무공이 뛰어났을 뿐아니라, 궁술도 아주 뛰어났다. 일찌기 오나라를 토벌하는 초기에, 관흥은 이미 자신의 뛰어난 궁술실력을 발휘한 바 있다.

 

당시, 유비는 장비의 아들 장포(張苞)를 오나라를 토벌하는 선봉으로 삼을 생각이었다. 그러나, 관흥도 이 전투에서 선봉을 맡고 싶었다. 그리하여 두 사람이 다투기 시작한다. 관우와 장포가 상대에게 상처를 입히지 않으면서 승부를 내기 위해 유비는 궁술로 선봉을 정하기로 결정한다. 장포가 앞장서서 나가서 연속하여 3대의 화살을 쏜다. 모두 과녁을 맞추었고, 사람들은 감탄한다. 일반적인 궁술의 평가기준이라면 장포가 이겨야할 것이었다. 그러나, 관흥의 실력은 장포보다 대단했다.

 

"원문: 관흥이 활을 당기고 말했다; "과녁의 중간을 맞추는 것이 뭐 대단한 일인가?" 말을 하는데, 하늘위로 기러기가 한무리 날아갔다. 관흥은 그것을 가리키며 말한다: "내가 이 화살로 세번째 기러기를 맞추겠다" 그리고, 활을 쏘니 그 기러기가 화살에 맞고 떨어진다."

 

관흥에게, 고정된 과녁을 맞추는 것만으로는 그를 만족시킬 수 없었다. 그리하여 그는 이동하는 과녁을 쏘기로 결정한다. 그리고 그가 선택한 목표는 하늘을 날아가는 기러기이다. 일반적으로 말해서 기러기를 맞추는 것은 그렇게 어렵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어쨌든 적지 않은 무장들도 해낼 수 있었다. 다만 문제는 관흥이 맞추려는 것은 세번쨰 기러기이고, 그는 그것을 맞추었다. 이건 대단하다. 이동하는 과녁을 마음대로 맞출 수 있다면 그 실력은 장포보다 위인 것이다.

 

4. 여포(呂布)

 

많은 사람들이 의혹을 가지 ㄹ것이다. 원문사극(轅門射戟)은 많은 사람들이 감탄해 마지 않는 엄청난 전적이 아닌가. 왜 그가 1위에 오르지 못하고, 4위에 머무른다고 하는가. 기실 원인은 아주 간단하다. 즉 여포가 쏜 것은 고정된 과녁이라는 것이다.

 

당시 원술(袁術)은 기령(紀靈)에게 명하여 유비를 치도록 한다. 쌍방간의 군사충돌을 피하기 위해, 여포는 직접 쌍방을 불러 설득한다. 그리고 이들이 물러설 수 있도록 명분을 주기 위해 여포는 직접 이렇게 말한다: "원문 옆에 세워둔 방천화극을 맞추면 양측은 서로 싸우지 말고 물러나기로 하자. 만일 맞추지 못하면 계속 싸워도 좋고 나는 관여하지 않겠다. 거기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오랫동안 전쟁터를 누빈 사람들이어서, 여포가 쉽게 방천화극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거리가 아주 멀고, 목표물은 아주 작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종 결과는 사람들의 예상을 벗어났다. 기령이든 유비이든 모두 여포가 이렇게 쉽게 목표물믈 맞출 것이라고 생각지 않았었고, 결국 쌍방은 모두 군대를 물리고 전투를 피하게 되는 것이다.

 

"원문: 기령은 마음 속으로 생각했다: '극이 백오십보 밖에 있는데, 어찌 맞출 수 있겠는가. 그래서 응락하자. 맞추지 못하면 싸우면 된다' 그래서 바로 허락했다....현덕(유비)는 마음 속으로 기원한다: '그가 맞추어주면 좋겠다' 그리고 여포가 소매를 들고 화살을 끼우고, 활을 당기는 것을 본다....화살이 화극의 한가운데를 맞춘다. 장상장하의 장병들이 모두 소리치며 환호했다."

 

고정된 표적을 맞춘 것이므로, 이것만으로는 여포의 궁술이 얼마나 강한지를 증명하기 힘들다. 어쨌든 이동표적을 맞추는 것이 고정표적을 맞추는 것보다는 어려운 일이므로. 그러나 여포의 원문사극은 150보 밖에 놓인 작은 표적을 맞춘 것이다. 그러니 실로 대단하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일반적은 이동표적을 맞추는 것보다는 훨씬 어렵다. 그래서 여기에서 여포를 4위로 올려놓은 것이다.

 

3. 황충(黃忠)

 

황충의 활솜씨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를 3위에 올린 것은 그가 이동표적을 맞추었을 뿐아니라, 그것도 비교적 작은 이동표적을 맞추었기 때문이다. 그 난이도는 여포와 관흥을 능가한다.

 

당시 관우는 군대를 이끌고 장사성(長沙城)을 공격하고 있었다. 황충은 방어를 책임지고 있었고, 양군이 대치했다. 쌍방은 백여회합을 싸웠지만 승부를 가르지 못했다. 그후 쌍방은 각자 자신의 군영으로 돌아가 휴식을 취한 후 다시 싸웠다. 관우는 타도계(拖刀計)를 써서 황충을 격패시킬 준비를 하였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하게 황충의 전마(戰馬)에 문제가 생겼고, 직접 관우에게 기회가 주어진다. 그러나, 관우는 사대대장부이고 그런 이득은 얻고 싶지 않아서, 황충을 돌려보내준다. 이어진 전투에서, 황충은 전마에 다시 문제가 생길 것을 우려하여, 직접 활로 관우를 상대한다.

 

통상적인 이치대로라면, 관우를 화살로 쏘아서 맞추는 일은 그다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왜냐하면 관우는 삼국시대에 화살을 가장 많이 맞기로 유명한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문제는 황충이 화살 하나로 관우의 투구에 있는 끈을 맞추었다는 것이다. 이건 경탄할 일이 아닐 수 없다.

 

"원문: 조교(弔橋)에 가까워졌을 때, 황충은 다리 위에서 화살을 끼우고 활을 당겨, 운장(雲長, 관우)의 투구 끈의 뿌리를 맞춘다."

 

황충은 관우가 그를 죽이지 않은 은헤에 보답하기 위해, 화살로 직접 관우를 쏘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나, 관우는 마구잡이로 황충을 쫓아간다. 그래서 황충은 관우에게 교훈을 주기로 결심하고, 화살을 쏘아 투구끈을 맞춘 것이다. 즉, 황충이 관우의 투구끈을 맞춘 것은 제대로 쏘지 못해서 빗나가서 우연히 맞은 것이 아니라, 그가 고의로 맞춘 것이다. 이건 정말 경탄할 일이다. 전마에 올라탄 황충이 한편으로 달리는 말 위에서 활을 쏘아 투구끈이라는 작은 이동목표를 맞춘다는 것은 이미 여포나 관흥의 수준을 훨씬 뛰어넘는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그는 3위에 충분히 오를 만하다.

 

2. 조운(趙雲)

 

조운이 황충, 여포를 누르고 2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원인은 아주 간단하다. 즉 그의 활쏘기 난이도는 다른 몇 사람들보다 훨씬 어려웠기 때문이다.

 

적벽대전(赤壁大戰)때, 제갈량(諸葛亮)은 뛰어난 재능을 발휘하여, 주유(周瑜)의 질투를 산다. 제갈량은 주유가 자신을 해칠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는 차동풍(借東風)한 후에 미리 철수한다. 그리고 조운에게 주유를 상대하도록 시킨다. 제갈량의 생각은 들어맞았다. 그가 떠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동오의 추격병이 들이닥친다. 추격병이 제갈량을 쫓아가려고 하자 조운이 나타나서 뛰어난 활솜씨로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원문: 가까이 다가오는 것을 보고, 조운은 활에 화살을 끼웠다....화살은 서성(徐盛)의 배의 봉삭(篷索)을 끊는다. 그 봉삭이 끊어지자, 배는 멈추게 된다."

 

조운은 흔들리는 배 위에서, 자신의 몸조차 안정되지 않았고, 게다가 당시는 저녁때여서 하늘이 어두워지고 있었다. 이런 상황하에서 이동하는 표적을 맞춘다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러나 조운은 가볍게 적군의 배의 끈을 끊어버린다. 이건 너무나 예상을 넘어선다. 배 자체는 물 위에서 흔들이고, 끈은 가늘다. 조운이 화살 하나로 배의 끈을 끊어버렸으니 랭킹2위에 충분히 오를 만하다.

 

1. 서황(徐晃)

 

삼국연의에 나오는 서황은 비록 조조군영의 맹장이지만, 장비, 조운등 맹장에 비해서는 어느 정도 손색이 있다. 그러나 궁술에서는 서황이 모든 사람을 압도한다.

 

당시 동작대(銅雀臺)를 완공하고 조조는 아주 기뻐한다. 그리하여 대신들을 불러 연회를 베푼다.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조조는 수하들에게 궁술시범을 보이도록 명령한다. 궁술이 가장 뛰어난 자에게는 조조가 직접 금포(錦袍)를 하사하겠다고 한 것이다. 조휴(曹休), 문빙(文聘), 장합(張郃), 조홍(曹洪)등이 속속 나서서 아주 뛰어난 궁술을 보여준다. 그중 장합과 하후연은 말을 타고 몸을 뒤로 돌려서 등뒤로 화살을 쏘아 사람들을 경탄시킨다. 그러나 서황이 나타나자, 장합과 하후연도 그에는 비할 수가 없게 된다.

 

"원문: 너희는 과년의 가운데 붉은 곳을 맞추었는데, 그건 특별할 것도 없다. 내가 바로 금포를 취하겠다. 그리고 멀리 버드나무가지로 화살을 쏜다. 그 화살은 버드나무가지를 맞추었고, 금포가 땅바닥에 떨어지게 된다."

 

서황의 이 궁술은 직접 버드나무가지를 화살로 맞추는 것이다. 얼마나 놀라운 실력인가. 버드나무가지를 본 사람이면 모두 알 것이다. 버드나무가지는 아주 가늘고, 바람에 이리저리 흔들린다. 이런 버드나무가지를 화살로 맞춘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그러나 서황은 그다지 조준을 하지도 않고 직접 화살 하나를 쏘아 버드나무가지를 맞추어 끊어지게 하고, 금포를 얻는다. 그리하여 조조의 군영내에서 더 이상 그와 궁술을 다투겠다고 나서는 자가 없어진다. 결국 허저(許褚)가 나서서 이 비무를 끝낸다.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이번 서황의 실력을 보면, 그의 궁술은 조운, 황충, 여포, 관흥보다도 뛰어나고, 천하제일이라 할 수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