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과 사회676

지방통계수치: 중국경제의 진면목을 볼 수 있다. 글: 마강박(马江博)​진실한 논리는 기실 발견하기 쉽다. 그저 발견하는 능력이 뛰어난지 여부에 달렸을 뿐이다.예를 들어, GDP수치는 부풀릴 수 있지만, 세수수치는 거짓말을 할 수가 없다.그래서, 한 도시의 진실한 실력이 어떤지를 알기 위해서는 세수를 봐야 하는 것이다.각 도시의 작년 세수수치를 보고나니, 나는 가슴이 서늘해졌다.​세수30강과 경제30강대비는 아주 재미있다.​지방세수중에서 개인소득세, 기업소득세와 증치세(부가가치세)는 3대주요세목이다. 우리는 3대세목으로 한 지방의 재정능력을 가늠해볼 수 있고, 현지의 GDP수치와 대비해보고자 한다. ​상하이, 베이징은 의문의 여지없이 1위, 2위이고, 실력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재정능력이건 경제수준이건 모두 다른 도시들을 멀리 앞서간다. 선전과 광저우.. 2024. 6. 25.
근대 북경의 "무상의료" 글: 북경시당안관(北京市档案馆)​무상의료는 의료개혁 내지 전체사회에 대하여 논의되는 핫이슈이다. 현재, 전국민무상의료이건 심지어 특정저소득계층에 대한 무상의료이건 모두 실현이 어려운 상황이다. 그러나, 근대북경의 역사를 살펴보면, 무상의료는 일찌기 특정한 형식으로 한동안 존속했었다.​무상의료의 창설​청나라말기이전에, 북경사람들이 병에 걸리면 의사의 집을 찾아가거나 혹은 개설된 병원을 찾았다. 돈있는 집안에서는 의사를 집으로 부르기도 했다. 청나라조정에서 설치한 태의원(太医院)은 규모가 상당히 컸다. 그러나 주로 황실과 고관을 위한 것이었고, 보통민중들은 혜택을 보기 어려웠다. 일반 평민들에 대하여 정부는 전문적인 관립의료기구를 설치해주지 않았다. 일부 사회의 자선조직이 자선의료를 행했지만, 대부분 환과고.. 2024. 6. 24.
만주족 조상에 대한 고찰 글: 적수동(滴水洞)​1635년, 청태종 홍타이시는 부족의 명칭을 "제신(诸申)"에서 "만주(​满洲)"로 바꾸었다. 청나라의 에 따르면, 천총9년 십월십삼일에 "청태종이 조서를 내려 말하기를, '우리 나라는 원래 만주, 하다(哈达), 우라(乌喇), 휘파(辉发)등의 이름이 있었다. 이전에 잘 모르는 사람들은 왕왕 제신이라 칭했다. 무릇 제신이라는 명칭은 석북초묵이근(席北超墨尔根)의 후예이고, 실은 우리나라와 관계가 없다. 우리나라를 만주라고 하는 것은 역사도 깊고 오랫동안 전승되어 내려온 것이다. 이제부터 모든 사람은 우리 만주의 원래 이름을 쓰고, 이전에 헛된 명칭은 쓰지 말라.'​윗글에서 '제신'은 고대전적에서 일반적으로 주리진(朱里真) 혹은 여진(女真)이며, 더욱 초기의 고대전적에서는 숙신(肃慎) 혹.. 2024. 5. 23.
중국은 정상국가인가? 글: 유배운(喻培耘)​수십년간 중국의 가장 큰 문제는 한번도 정상적인 적이 없다는 것이다. 모택동시대의 비정상은 사람과 신이 모두 알았고, 사람과 신이 모두 분노했다. 그리고 현재의 중국 역시 정상국가와는 거리가 멀다. 바꾸어 말하면, 현재의 중국은 아주 비정상적인 국가이다. 이것은 감성적인 인식이 아니라, 이성적인 인식이다. 그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일련의 사실에 바탕을 둔 것이다. 왜냐하면, 정치, 경제, 문화, 교육, 종교, 외교, 군사, 환경과 자원보호, 사회도덕수준, 민족과 지역정책, 국가발전전략건설등 그 어느 방면에서도 필자의 생각에 이 국가는 극히 비정상적이다. 그것도 일반적인 비정상이 아니다.​약간의 예를 들어보자. 예를 들어, 정치분야이다. 정상적인 국가라면 관료들이 모조리 나관(裸官.. 2024. 5. 17.
동승서강(东升西降)과 백년대변국(百年大变局) 글: 주한경(周汉卿)​"다시 며칠이 지나, 음력 3월 및 그 이후가 되면, 인류역사는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 것이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이 날을 너무 오래 기다려 왔다."​필자는 한달전에 위의 글을 발표했다. 그때 많은 조롱을 받았다. 그러나 사실은 증명한다. 음력3월1일이 되자, 이란이 이스라엘을 공격하고, 각종 괴이한 날씨현상이 나타났으며, 각종 지진과 재해, 미국의 학생시위등등이 나타났다.​인류가 알고 있는 계급투쟁은 단지 계급투쟁속에서 아주 얕은 한겹이다. 즉, 무산계급과 자산계급의 투쟁 혹은 농민계급과 지주계급의 투쟁 혹은 자본주의와 사회주의의 투쟁등이다.​마르크스는 독일 유태인으로서, 인류사회에 대한 이해는 바로 무산계급과 자산계급, 자본주의와 사회주의였다. 그리하여 마르크스가 묘사한 완벽한.. 2024. 5. 7.
중화민족: 통치자에 순화되고 있는 민족 글: 여홍래(吕洪来) ​ 어떤 사람들은 항상 중국인이 나약하고, 반항정신이 결핍되어 있다고 원망한다. 실사구시적으로 얘기하자면, 현재 일부 중국인들은 반항정신이 결핍되어 있고, 최소한의 정의감도 결핍되어 있고, 최소한의 도덕과 양식도 결핍되어 있다는 것은 다툼없는 사실이다. 즉, 오늘날 일부 중국인들의 모습은 인류가 마땅히 가져야할 문명에 배치된다고 말할 수 있다. 어떤 사람은 이런 현상의 책임을 공산당의 고압적인 정치와 잔혹한 통치에서 찾고, 민중의 폭정에 대한 공포때문이라고 말한다. 만일 고압적인 정치때문에, 공포때문에, 중공의 일당독재통치에 침묵을 유지하고, 감히 반항하지 못한다고 말한다면 그것은 이해할 수 있다. ​ 다만, 사람으로서 마땅히 최소한의 정의감, 최소한의 도덕과 양심, 최소한의 시비관.. 2024. 4. 15.
"애국자"와 "깡패삼철칙" 글: 풍만만(風慢慢) ​ 1 ​ 노신(魯迅)은 라는 글에서, 깡패의 기원을 "묵자의 제자(墨子門徒)"들에게까지 거슬러 올라갔다. 즉, "협(俠)"이다. "협"이 되려면 요구조건이 까다롭고, 사망율도 높고, 보답은 낮았다. 그래서 강도로 변신한다. 그렇지만 계속하여 "체천행도(替天行道)"라는 깃발은 여전히 들고다닌다. ​ 나중에 협기(俠氣)가 있는 사람들이 점차 사라지면서 노예근성이 주류로 된다. 그리하여 강도짓을 해서는 안전하지 않으므로, 깡패로 변신하게 된다. ​ 깡패들이 평소에 무슨 일을 하는가? 노신은 이렇게 설명했다: ​ "스님들이 술을 마시면 그가 때린다, 남녀가 간통을 하면 그가 붙잡는다. 매춘을 하면 그가 능욕한다. 그것은 선량한 풍속을 유지하기 위함이다. 시골사람이 조계의 규정을 모르면 그.. 2024. 3. 13.
중국인에게 가장 부족한 것은 무엇인가 글: 안순구(顔純鉤) ​ 최근 들어 사상해방이 해외에서 핫이슈로 되었다. 사상해방은 개혁개방초기 등소평, 호요방등이 독재사상의 굳건한 얼음을 깨고, 인민의 적극성을 자극하기 위한 영단묘약이었다. 그런데, 오늘날 다시 옛날 수법을 들고 나오다니 일이 조금 기묘하다는 생각이 든다. ​ 중공은 반세기동안 이데올로기를 통제했고, 사상의 벽을 꽁꽁 틀어막았다. 오직 당의 의지만 있을 뿐, 백성들의 사상의 자유는 없었다. 그리고 정치적으로는 엄격하게 통제하고, 문화적으로도 일방적이었다. 이것이 바로 경제가 고인물처럼 된 근본원인이다. 등소평은 중공정권이 위기에 빠졌을 때, 의연히 뱃머리를 돌려서, 사방의 시장경제발전의 도로를 따라갔다. 사상해방이 발단이 되어 계속 순항했으며, 정치, 경제, 문화의 금기를 깨트렸다... 2024. 2. 27.
애국주의(愛國主義)를 내세우지 말라! 글: 만천(萬千) ​ 최근 들어 독특한 샤오펀홍(小粉紅)들은 자신을 '애국자'로 자처하면서 정부를 비판하는 모든 사람들을 물어뜯고 있다. 기실, 그들은 지금까지도 "국가"의 개념을 잘 모르고 있다. 무엇이 "국가"인가? 국가라는 것은 그저 공동(空洞)의 개념이다. 만일 실체라면 다음의 몇 가지 요소로 이루어진다: 먼저 토지가 있어야 한다. 그후에 이 토지 위에서 생활하는 한 무리의 사람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이들 무리의 사람들이 창조한 민족문화와 역사문명이 있어야 한다. 진정한 애국자라면 이상의 요소를 사랑해야 한다. 그리고 정부의 현대사회에서의 개념은 민중의 선거로 이 사회를 관리하는 소수의 집정자를 가리킨다. ​ 진정한 애국자는 이 토지상의 민중, 자연환경과 역사문화를 사랑해야 하고, 당파, 정부와.. 2024. 2. 13.
"허세(許世)": 중국에 1명만 남은 성, 스리랑카왕자의 후손 글: 무풍(無風) 중국고대의 역사는 유구하고, 문화의 연원도 길다. 성씨도 그 중의 하나이다. 성씨는 두터운 족보처럼 화하자손의 원류와 변천을 기록하고 있다. 장(張), 왕(王), 유(劉), 이(李)등 자주 볼 수 있는 성씨들을 제외하고, 중국에는 보기 드문 성씨들도 있다. 예를 들면 제일(第一), 상관(上官)같은 성씨들이다. 그러나, 이런 성씨도 아무리 드룸라도 하더라도 전국에 천명은 넘는다. 그러나, 여러 성씨들 중에서 하나의 성씨는 전국에 오직 1명뿐이다. 그렇다면 그 성씨는 도대체 어떻게 된 것일까? 그 성씨는 바로 "허세(許世)"이다. 이 성씨는 스리랑카(錫蘭, 실론)의 왕자에서 유래한다. 스리랑카는 열대의 도서국가이고, 자연풍광이 아름답다. 그러나, 그 시대에 스리랑카의 발전과 외부와의 교류는.. 2024. 2. 7.